1세대 애플 매직 트랙패드 – for Windows

 

누나에게 올해 생일선물로 애플 매직 트랙패드(Magic Trackpad)를 사 달라고 했다.

 

KakaoTalk_20160317_004213455

이걸 생일 선물로 고른 데 큰 이유가 있었나 하면 그런 것은  아니지만,  적당한 가격에 항상 써 보고 싶었고 마침 마우스 덕에 손목도 아팠기에..

사실 캔싱턴 트랙볼을 같이 놓고 고민하기도 했지만, 디자인에서 1승을 거둔 트랙패드가 낙찰되었다.

 

애플 매직 트랙패드는 Mac 유저라면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라고 불릴 정도로 익숙한 기기이다.

매직 트랙패드가 (맥 유저들 사이에서) 큰 성공을 거두게 된 이유는, 이게 번들 제품이라는 점은 차치해두고서라도 맥에서 사용 가능한 다양한 제스쳐들 덕분이었다.

 

한 손에 있는 5개의 손가락들을 1-5개까지 늘려가면서 제스쳐들을 사용할 수 있는 트랙패드는 맥의 놀라운(Experienced)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

하지만 나는 윈도우 유저였고,  트랙패드의 이러한 제스쳐 기능을 사용하는 것에 제한이 있었다.

 

 

애플은 자사의 부트캠프(BootCamp) 지원을 위해 주변기기의 윈도우 드라이버도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여기에서조차 차별을 두고 싶었는지, 애플은 윈도의 제스쳐 지원을 2-finger까지로 한정했다. 즉, 상하좌우 스크롤과 오른쪽 클릭까지만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윈도우 8.1에서의 블루투스 연결이 제대로 안 되어서(Pin code에 0000을 입력해도 연결이 안 되었다) 검색하던 와중, Extra Magic이라는 서드파티 프로그램을 알게 되었다.

 

MagicTrackpad

Extra Magic(http://www.trackpadextramagic.com/)은 프리웨어로, 1주일마다 새로운 무료 빌드를 설치함으로써 활성화가 계속 이루어진다.

단, 기부를 해서 등록을 하면 그런 제약이 사라진다.

 

Extra Magic은 직접 만든 커스텀 드라이버로 애플의 2-finger 제한을 우회하였다. 따라서 3-4 finger 제스쳐도 정상적으로 지원하는데, 그러면서 프리웨어라니!

혹여나 윈도에서 Magic Trackpad를 사용하려는 분이 계신다면, 꼭 Extra Magic을 사용해보시길 바란다. 마치 맥과도 같은 사용 경험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